천연염색 이론Array

천연염색 이론

천연염색이란?

천연염색이란 자연 속에서 채취한 꽃, 나무, 풀, 흙, 벌레, 조개 등의 자연염료로 염색하는 것을 말한다. 천연염료는 색깔 있는 돌이나 흙에 함유된 광물성 염료, 식물의 잎, 꽃, 열매의 즙 뿌리와 해초류 등의 식물성 염료, 동물의 피, 오징어 먹물, 조개류의 분비물 등의 동물성 염료로 나뉜다.
이 중 식물성 염료는 주변에서 쉽게 구할 수 있어 가장 많이 사용하며, 주로 즙을 내거나 달여서 얻는다, 이렇게 얻은 염료로 섬유에 염색하는 것이다.

천연 염료는 재료에 따라 함유된 색소의 양이 일정하지 않으며, 같은 염재라 해도 품종, 재배지, 지리적 환경, 생육 조건, 수확 후 경과 일수, 채취 부위와 시기, 보관방법 등에 따라 색상에서 차이가 난다. 따라서 한 번 염색한 색상은 똑같이 재현하기가 힘들다. 자연이 아니라 일정하지 않은 양의 다른 색소가 조금씩 들어 있는 것이다. 이렇게 복합 색소를 이루므로 특별히 배색에 신경 쓰지 않아도 모든 색이 자연스럽게 조화를 이룬다.

염료에는 한가지 색만을 낼 수 있는 단색성 염료와 매염제의 종류, 색소의 추출 온도, 염색하는 과정 등에 따라 한 가지 염료로 다양한 색을 낼 수 있는 다색성 염료가 있다. 중간색을 만들려면 오방색을 중심으로 백색에 가까운 색부터 염색해야 원색의 중간색을 얻을 수 있다.

천연 염색은 단색의 침염뿐 아니라 호염, 스크린 날염, 판염, 홀치기염, 형지염, 납방염등 다양한 무늬염을 할 수 있다. 흔히 천연염색 하면 침염으로 하는 단색만을 알고 있는데, 문양염은 이미 삼국시대부터 있었으며 고려시대, 조선시대까지 그 방법이 이어졌다. 최근 우리 나라에는 맥이 끊기고 유물자료와 문헌 자료가 빈약한 상태이나, 일본에는 유물이 많이 남아 있다. 염색방법에 따라 약 50종의 염료로 200종의 색상을 낼 수 있고 염색의 반복 횟수와 복합염으로 수백 수천 가지의 색상을 낼 수도 있다.

사람들은 오랜 세월 자연 상태로 존재하는 여러 물질을 천연염색에 사용하면서 좀더 아름다운 색을 얻을 수 있는 우수한 염료를 발견 하였다. 식물의 즙이나 달인 액은 중국의 약학 즉 본초학에서 약을 끓여 만들 때 비롯하였는데, 그 과정에서 다양한 색을 발견하여 염료로 완성한 일이 많았다. 나무, 식물 등을 태워 잿물을 만들고, 그것을 섞어 염색에 이용하였다. 염료로만을 사용한 염색보다는 염착이 잘 된다는 사실을 알았으며, 그 결과 여러 매염제가 탄생하게 되었다.

염료 식물은 주로 약으로 쓴다. 홍화, 자초, 황련, 풋감, 쪽은 약성이 강해 천에 염색을 해서 옷으로 입으면 피부병을 효과적으로 치료할 수 있다. 섬유뿐 아니라 한지, 나무, 가죽, 양모 등에 염색하여 좀벌레가 먹는 것을 막을 수도 있다.

천연염색은 자연에서 채취한 색소로 염색하므로 자연을 바라보는 것과 같은 자연스런 색감을 얻을 수 있어, 눈의 피로를 풀어주고, 사람의 정서를 차분하게 한다. 환경 친화적인 성질 때문에 환경오염이 덜 되며 인체에도 유익하다.

천연염색의 의미와 역사

염색의 시초는 이집트의 나일강 하류지역, 중근동의 디그리스유프라테스강 하류, 홍화의 원산지인 에디오피아로부터 시작하여 인도(印度) 등 고도한 고대 문명의 사회에 이르기까지 발전해 왔다.
그 유몰로는 BC 3000년경의 이집트(Egypt)의 테베(Thebae)고분, 미이라 전포에서 발견된 담황색, 진황갈색, 황갈색에 흑갈색 줄무늬 등이 나타난 홍화염색과 인도의 마헨조다 로(Mahenjodaro) 유적에서 출토된 꼭두서니 목면 단편이 나왔고, 남(藍 : 쪽) 염색이 이집트의 미이라 전포에서 발견되었다.
중국에서는 순자(荀子) 근학편(勤學篇) 앞에 푸른 빛은 쪽으로 물들이지만 “쪽보다도 더욱 푸르다”(靑取之於 藍而靑於藍)라고 "제자가 스승보다 낫다'라는 말로 쓰여져 있다. 이 책이 쓰여진 기원전 3세기경 이미 중국에서는 쪽염이 성행하고 있음을 증명한다.

천연염색의 장점
  • 1. 인체에 해가 없다.
  • 화학염료를 이용해 염색한 일부 옷들은 피부를 자극하여 피부염을 일으키는 경우가 많다,
    최근 피부가 연약한 유아나 어린이들에게서 많이 볼 수 있는 아토피성 피부염도 음식물과 함께
    화학염료로 염색된 옷이 원인 제공을 하고 있는 예가 있다. 이에 비해 천연염색한 제품은 인체에 대한
    자극이 적고, 염료의 종류에 따라서는 오히려 균을 죽이고, 진드기 등의 충류가 기피하는
    성분까지 포함된 것이 있다.
  • 2. 병에 대한 예방 및 치료효과가 있다.
  • 천연염색 한 옷이나 손수건 등은 피부를 자극 하지 않고, 오히려 병에 대한 예방 및 치료효과가 있다.
    한약재를 물에 넣고 달이게 되면 몸에 이로운 성분이 추출되고 이를 이용하는 것처럼 염료로 이용되는
    식물 추출물은 대부분 생약으로서 그 약효가 인정되기 때문에 염색한 염색물도 당연히 그 생약의 약효를
    유지하고 있는 것이 많다. 최근에는 아토피로 고생하는 어린이들이 천연염색한 옷을 착용하고
    생활함으로서 증상이 완화 되었다는 사례가 있다.
  • 3. 색상이 은은하다.
  • 화학 염료는 한 가지 색소로 이루어져 있으며, 이들 색소는 자극성이 강해 인간의 의식을 단순화,
    성향의 말초 화 현상까지 야기하고 있다. 이에 비해 식물색소는 여러 가지 색소가 혼합되어 있기 때문에 화학색소로 표현하기 어려운 자연스럽고 깊이 있는 중간색을 나타낸다. 또 특별한 배색 조화를 하지 않아도 잘 어울리는데 이는 자연 속의 식물들이 서로 조화하여 어울리는 것과 같은 이유이며 천연염색 한 실이나 천의 경우, 자연스럽고 편안한 느낌을 주고 퇴색이 되더라도 품위 있는 색조를 유지한다.
  • 4. 매염제에 따라 다양한 색상을 낼 수 있다.
  • 꽃, 잎, 줄기, 열매 등 식물의 각 기관은 독특한 색소를 갖고 이어 염색에 이용이 가능한데,
    식물의 각 부위는 외관상 한 가지 혹은 몇 가지 색으로만 보이지만 다양한 색소를 가지고 있는 복합 색소이다. 때문에 매염제의 사용에 의해 특정한 색깔로 염색할 수 있으며,
    이는 색의 선택뿐만 아니라 염색하는 이들에게 흥미요소를 갖게 한다.
  • 5. 친환경적이다.
  • 화학염료를 이용해 염색할 경우 염색공정에서 배출되는 염색 폐수가 수질 오염원이 되어
    심각한 환경 문제를 야기하고 있는데 비해 천연염료는 폐수의 피해를 감소시킬 구 있어
    수질 오염의 피해를 줄일 수 있다.
  • 6. 해충이나 동물로부터 신체를 보호할 수 있다.
  • 메리골드 같은 꽃은 해충이나 동물로부터 자신을 지키기 위해 해충이나 동물이 싫어하는 성분이나
    냄새를 갖고 있다. 이러한 식물로부터 추출한 염료로 염색한 옷이나 수건, 장갑 등을 입거나 착용하면
    해충이나 동물로부터 신체를 보호할 수 있다.
  • 7. 자연을 알고 염색하는 즐거움을 맛볼 수 있다.
  • 천연염료의 종류는 다양하고 그 종류에 따라 다양한 색소가 있기 때문에 색소를 알고, 직접 해 봄으로써
    그 과정이 즐겁다. 천연염색의 또 다른 매력은 색의 변화에 있다.
    매염제를 이용하여 기본 색의 색상을 다양하게 변화시킬 수 있으며, 게다가 같은 종의 식물에서 얻어진
    염료라도 계절에 따라 색상이 조금씩 달라진다.

    이것은 색상의 재현성이라는 측면에서는 단점이 될 수도 있지만 공예의 장점인
    세상에 하나밖에 없는 색이라는 것에서 큰 가치를 찾을 수 있다.